뉴스

전체기사 보기

5·18 40주년 기념 ‘전국민주…

- 7일, ‘닫혀진 40년, 열어가는 5월’ 주제 - 전국 12개 합창단 참가…민주화운동 당사자들 참여

5·18 40주년 기념 ‘전국민주시민합창축전’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해 전국민주시민합창축전이 7일 오후 빛고을시민문화관 공연장에서 열렸다. 전국민주시민합창축전은 지난 2017년 6월항쟁 30주년을 맞아 서울시에서 전국 8개 민주시민합창단을 초청해 개최한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2019년 부마항쟁 40주년 기념으로 열린 부산대회에 이어 올해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광주대회로 열리게 됐다.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10개 도시, 12개 팀의 민주시민합창단이 참가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광주 1987합창단과 내년도 개최예정지인 울산 더울림합창단은 무대공연으로, 나머지 팀들은 사전 촬영된 영상공연으로 번갈아가며 진행됐다. 이번 합창에 참가한 전국 12개 팀은 과거 민주화운동에 헌신했던 당사자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합창단이며,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혹독한 고문, 감옥살이 등을 통해 겪은 트라우마를 노래와 합창을 통해 당시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했다. 이용섭 시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시대정신과 대의를 쫓아 역사의 물꼬를 바로 돌려 온 인권·평화·민주의 도시에서 이번 전국민주시민합창축전이 개최돼 그 의미가 크다”며 “이번 합창축전이 오월정신을 기리며 우리 시민들을 위로하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원선 본댄스컴퍼니 ‘기억의 파편…

춤과 뉴미디어의 만남, 문화예술 콘텐츠의 미래 인간의 기억과 흉터로 자리 잡은 트라우마에 대한 새로운 표현

3025180999_20201106155635_8655294387.jpg

한국적 정서와 움직임에 새로운 시도를 가미해 수준 높은 무대를 선사하는 본(本)댄스컴퍼니의 ‘기억의 파편’이 제23회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 시댄스)의 일환으로 공개된다.11월 8일(일) 저녁 8시부터 9일(월) 저녁 8시까지 24시간 동안 네이버TV, Youtube를 통해 온라인으로 스트리밍된다.본(本)댄스컴퍼니 ‘기억의 파편’은 한국 컨템포러리 창작춤과 인터랙티브 뉴미디어 아트(New Media Art)의 예술적 조화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2019년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 작품으로 선정되어 초연됐다. ‘몸의 기억과 현존’을 주제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겪는 정신적 고통과 상처, 내적으로 각인된 트라우마를 움직임뿐만 아니라 영상, 조명, 무대미술 매체와 수준 높은 협업을 이루어 무대예술 표현으로 시각화했다. ‘기억의 파편’은 몸의 기억을 현존의 호흡으로 탄생시킨 한국적 컨템포러리의 전형으로 평가받으며 2019년 PAF예술상 ‘올해의 춤작가상’을 수상했고, 2021년 미국 맥칼럼극장 안무가전(McCallum Theatre Choreography Festival)에 초청돼 세계무대에 서게된다.본(本)댄스컴퍼니의 대표 레퍼토리 ‘나비계곡’ 연작의 연장 선상에서 진행된 작품 ‘기억의 파편’은 인간의 삶과 죽음, 고통의 감정과 인식이 어떻게 몸으로 드러나는가를 탐구한 작품으로, 안무가 최원선은 “현대사회 속의 수많은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은유적으로 무대 위에 올려 자신의 상처와 직면하게 하고 이로써 실행하는 공연자와 바라보는 관객 모두가 함께 예술로 치유되는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말했다.테크놀로지, 영상, 조명, 무대미술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무대표현기법이 완성도 있게 빛을 내며 조화를 이룬 이 공연은 ‘기억’과 ‘에너지’의 장소인 몸의 입체적으로 시각화를 보여주며 가을날 관객들에게 새로운 예술체험의 기억으로 각인될 것이라 기대한다.·공연명: 최원선본(本)댄스컴퍼니의 ‘기억의 파편’(안무 최원선)·온라인 방영: 2020년 11월 8일(일) 저녁 8시~ 11월 9일(월) 저녁 8시, 24시간·접속홈페이지: http://www.sidance.org/online/program/prgm_view.php?num=5최원선 본( 本 )댄스컴퍼니(Born Dance Company)는 2006년 미국에서 프로젝트 그룹으로 시작해 한국적 정서를 가미한 독특한 창작 작품을 선보이는 단체로 시작했다. 2010년 미국에 공식으로 등록된 전 문예술단체로 성장했으며, 고유한 한국문화의 현대화, 세계화를 목표로 동서양 문화 배경의 특수성과 다문화적 창작소재를 적절히 가미해 감각적 무대로 미국의 헐리웃 Unknown Theatre와 포드문화재단 Ford Amphitheatre, UCLA, UCR, Anatomy Riot 등 전문 예술무대에 초청받아 한국 춤 문화를 미국 주류사회에 널리 알려왔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다양한 창작경험과 탄탄한 연출력을 바탕으로 한 국공연예술센터 새개념 공연예술, 창무예술원 내일을 여는 춤, 서울 국제즉흥춤페스티벌, 서울댄스플랫폼, 융복합공연예술축제, 서울문화 재단 창작예술지원 선정 외 수많은 무대에 초청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사진:실시간 동작추적 기술을 이용해 무대 위 무용수의 움직임과 영상을 연동시키고, 몸의 감각과 감정 뿐 아니라 기의 파장, 체액과 세포에서 일어나는 흐름과 일렁임을 시각화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