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노래하는 솟대로 새롭게 태어나는 곡성군 금계마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희망을 노래하는 솟대로 새롭게 태어나는 곡성군 금계마을

- 삼기면 금계마을에 농경문화소득화모델구축 시범사업 추진 -

곡성군이 오는 4월부터 최대 4억 2천만 원(국비 50, 군비 50%)을 투입해 농경문화소득화모델구축 사업을 본걱젹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촌지원과_인력육성팀_희망을 노래하는 솟대로 새롭게 태어나는 곡성군 금계마을.JPG

사진- 곡성군 청사


농경문화소득화모델구축 시범사업은 공동체 활성화, 소득 창출, 지역 브랜드 가치 향상 등을 위해 농경문화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자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신청지역으로부터 제출받은 사업계획 등을 검토해 효과가 기대되는 지역을 선정해 지원한다.

 

곡성군에서는 삼기면 금계마을이 선정돼 올해부터 2년 간 사업이 진행된다. 사업 1년차에는 농경문화자원을 발굴 및 자료화, 체험 프로그램 개발에 중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2년차에는 솟대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전시 및 판매 환경을 조성한다.

 

금계마을 이장 A씨는 “솟대, 둠벙, 골짜기, 돌탑 등 보유하고 있는 농경문화자원이 매우 많다. 이런 것들을 잘 활용해서 마을공동체도 활성화되고 주민들도 더 재미나게 살게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