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신대 축구부, 4년만에 전국체전 전남대표 출전 확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신대 축구부, 4년만에 전국체전 전남대표 출전 확정

- 전남예선 결승서 한려대 3대1로 꺾고 우승

동신대학교 축구부가 4년 만에 전국체전 전남대표로 출전한다.

 

사진 - 동신대학교 축구팀 우승 격려 사진.jpg

사진 - 동신대학교 축구팀 우승 격려 사진

 

동신대 축구부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남자축구 대학부 전남지역 예선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전남과학대를 3대1로 완파한 동신대는 결승전에서도 지난해 우승팀 한려대를 3대1로 꺾었다.

 

2대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한 동신대는 후반 들어 선수 1명이 퇴장당한 뒤 실점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상대 수비 실수로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우승으로 동신대 축구부는 지난 2017년 첫 출전에 이어 4년 만에 다시 한 번 전국체전 전남대표로 나서게 됐다.

 

사진 - 동신대학교  축구부.jpg

사진 - 동신대학교  축구부

 

올해 전국체전은 10월8일부터 14일까지 경북 일원에서 펼쳐진다.

 

동신대 축구부 윤희승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끝까지 투혼을 발휘, 좋은 결실을 맺어 기쁘다”며 "본선에서도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일 동신대 총장은 3일 대학 중앙도서관 2층 부속실에서 전국체전 전남대표 출전을 확정한 축구부 학생들에게 금일봉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